Exhibition Menu +

2017 프로그램

2017년 2월 21일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는 2017년 2월 21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2017년도 첫 월례오찬강연을 개최하였습니다. 본 행사의 환영사는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의 신동빈 회장이 하였으며, 오준 전 주유엔대한민국대표부 대사가 초청연사로 참석하여 "유엔에서 다루어진 한반도 문제"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하였습니다. 지난달 외교부에서 은퇴한 오준 전 대사는 유엔 뉴욕 본부에서 수년간 근무한 경험을 토대로 유엔과 한국간의 관계를 역사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현재 한반도에 남아 있는 과제들에 대한 내용으로 강연을 진행하였습니다. 오준 전 대사는1991년의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 이후로 유엔에서 다루었던 한반도 관련 의제는 한국이 아닌 북한에 관한 것이었으며, 현재 북한관련 주요 쟁점은 핵, 인권, 그리고 북한에 인도주의적 차원의 지원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또한, 오준 전 대사는 북한관련 문제들은 앞으로 트럼프 정부가 직면하게 될 가장 어려운 문제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는 현재의 강력한 대북제재를 통해 북한의 뜻을 굽힐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정치지도자들이 대북제재에 따른 결과를 기다리며 지켜볼 수 있을지에 대한 염려를 표현하기도 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오준 전 대사는 제재 조치 대신 대치태세를 취함으로써 만약의 위험상황이 전개된다고 하더라도 이를 계기로 새로운 대화가 시작될 수 있으며, 북한이 세계 각국과의 관계를 개선의 시작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하였습니다.
 

2017년 3월 15일
외교 공동체는 지난 18개월간 새로 부임한 주한 대사들과 함께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를 지원하고 있으며, 이에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는 2017년 3월 15일, 신임 대사들을 환영하는 저녁만찬 행사를 개최하였습니다.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 이사진 신동빈 회장, 이홍구 명예회장, 한승주 이사, 김용준 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 김윤희 지부장은 17명의 신임 대사들에게 아시아소사이어티의 역사와 목적, 기관의 프로그램들을 소개하였습니다.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는 신임 대사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전세계 속의 아시아에 대한 보다 깊은 이해를 증진시킬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2017년 3월 24일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는 2017년 3월 24일, 주한 미국 대사관저 하비브하우스에서 3월 저녁만찬 행사를 개최하였습니다. 이 날에는 Tom Nagorski 아시아소사이어티 부사장이 초청연사로 참석하여 “Trump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백일”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였습니다. 본 강연의 진행은 아시아소사이어티 미-중 관계 센터의 선임 연구원이자 중국과 북한 역사학자이며 연세대학교 국제관계대학원 부교수인 John Delury가 맡았습니다. Tom Nagorski 부사장의 강연에 앞서 Marc Knapper부대사가 환영사를 하였고, Tom Nagorski 부사장이 미국의 새 정부에 관한 흥미롭고 통찰력있는 견해를 바탕으로 강연을 이끌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신동빈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 회장과 이홍구 명예회장을 포함한 아시아소사이어티 회원들이 대거 참석하였습니다. 또한, 행사 개최에 큰 도움을 주고 아시아소사이어티 회원들을 환영해 준 주한 미국대사관 직원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