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Menu +
Sections +

아시아소사이어티 소개

아시아소사이어티는 미국과 아시아의 이해증진을 목적으로 1956년 록펠러 3세(John D. Rockefeller III)가 창립한 비영리, 비정치 국제 기관으로서,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 예술 등 다방면에 걸친 교류와 협력을 통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세계화 및 상호관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개인 및 기관 지도자들 간의 관계 강화와 이해 증진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에는 뉴욕의 본사 외 4개 지부 (Washington DC/ Texas/ Southern California/ Northern California)와 아시아 지역에는 한국지부를 포함한 5개 지부 (Australia/ India/ Hong Kong/ Philippines/ Shanghai Representative)가 운영 중에 있습니다. 1979년 Barbara Bush가 설립한 휴스턴 지부는 일본의 저명한 건축가 Toshio Taniguchi가 설계한 신축 빌딩으로 2012년 4월에 새롭게 선보였으며, 1990년 설립된 홍콩 지부 역시 홍콩 중심가인 센트럴에 신축 공사를 진행하여 2012년 2월에 완공하였습니다.

현재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는 전 세계 50여 개국의 국제적 사안들을 다루며 활발히 활동 하고 있습니다. 아시아소사이어티는 비영리 단체로서 기업 후원금과 재단 기부금 등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에는 Sony, Citi, Coca-Cola, Chevron, Morgan Stanley, Goldman Sachs, AIG, Tiffany & Co., Nike, Johnson & Johnson, KPMG 등 500여 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가입되어 있으며,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에는 롯데그룹, SK 이노베이션, 대한항공, SC 은행, 현대산업개발, 효성, 삼일회계법인, 율촌법무법인 등 20여 개의 국내 기업들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습니다.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 회장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 회장직은 고 Richard Holbooke 대사가 2009년 1월 Barack Obama 대통령으로부터 아프간 특사로 임명 받기 이전까지 8년간 역임 하였으며 이후 공석이었다가 2011년 5월에 홍콩과 중국의 대표적인 기업가이자 아시아 남성인 Hang Lung Group의 Ronnie Chan 회장과 미국 국제개발처장과 부 차관을 역임 하였던 미국 여성 정치가이자 사업가인 Henrietta Holsman Fore가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 역사상 최초의 공동회장으로 선출되었습니다. 이는 동서양을 대표하는 세계화의 상징, 지역간의 협력 관계를 도모하고자 하는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Ronnie Chan 회장은 Asian Business Council등을 통해서 한국 기업인들과도 오래 전부터 매우 친밀한 관계를 가져왔으며 지난 2012년 2월에 가진 홍콩 지부 신축 공사 완공 기념식에 Chan 회장과 절친한 관계인 리커창 중국 국무원 상무부 총리가 직접 참석하여 축사를 전달할 정도로 중국에서 매우 영향력이 큰 인사입니다.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 대표
아시아소사이어티는 2013년 6월 Josette Sheeran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부회장을 아시아소사이어티 최고경영자로 임명했습니다. Josette Sheeran 사장은 1992년 워싱턴 타임스 편집국장을 지냈으며 2005년에는 미국 국무부 경제, 기업, 농업담당 차관으로 선출 되었습니다. 2006년 11월부터 6년간은 유엔식량계획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2년 4월부터는 다보스 포럼을 주최하는 세계경제포럼 부회장으로서 아프리카의 기아와 영양실조를 종식시키기 위한 프로젝트 ‘그로우 아프리카(Grow Africa)’를 이끌었습니다. 또한 2004년에는 미국 무역 대표부 부대표를 맡아 한국을 비롯해 중국, 호주, 싱가포르, 인도,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상을 진행 하였습니다. Josette Sheeran 사장은 2011년 포브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30인’으로 뽑힌 바 있으며, 미국의 외교 전문지 Foreign Policy는 Sheeran을 ‘트위터에서 팔로어해야 할 100명’에 포함하기도 했습니다. Sheeran 사장은 프랑스와 브라질 정부 훈장을 비롯해 일본의 니가타 국제식품상과 허핑턴포스트가 선정한 ‘게임체인저(game changer)’상을 수상했으며 현재는 전미외교협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 회원으로, 워싱턴의 자문위원회 또한 맡고 있습니다.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 이사회(Board Members) 및 협력관계(Partnerships)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의 이사회는 70%의 재계인, 20%의 정계인, 그리고 10%의 학계인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대표적인 인사들로는:
▪ Ajay Banga - MasterCard CEO
▪ Lewis B. Kaden - Citigroup, Vice Chairman
▪ Toyoo Gyohten - The Bank of Tokyo-Mitsubishi 고문
▪ Harold McGraw III - The McGraw-Hill Companies, Chairman, President & CEO
▪ Thomas K. Montag - Bank of America/Merrill Lynch, President
▪ Richard L. Plepler - HBO Co-Chair
▪ John D. Rockefeller IV - 미 상원의원
▪ John J. Mack - Morgan Stanley 이사장
▪ Claudine B. Malone - Federal Reserve Board (연방준비이사회) 전 이사장, 전 Harvard 대학 교수
▪ 이홍구 - 전 국무총리

또한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는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George Lucas Education Foundation, The Brookings Institution, 미국상공회의소, Singapore Institute of International Affairs, The Japan Institute of International Affairs, Indian Council for Research on International Economic Relation 외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폴의 think tank 등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조성하고 있습니다.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 소개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는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차관보, 리처드 홀브룩 아시아소사이어티 전 회장, 한승수 국무총리 등 다양한 정∙재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2008년 4월 2일 창립 되었습니다. 코리아센터는 정책, 비즈니스, 문화와 예술, 교육의 네 가지 사업분야에 걸쳐 한국 사회의 주요 이슈를 세계에 전달함과 동시에 한국과 미국, 나아가 아태지역을 연결하는 유일한 국제기관으로서 한국이 진정한 세계화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기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는 지난 2011년 한류열풍의 시대를 맞아 한국의 차세대와 외국인에게 한국 문화와 예술, 그리고 역사를 바로 알리고자 한국방문의해위원회와 함께 한류이니셔티브(Korean Wave Initiative)를 출범해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이는 한류를 단순히 상업적인 브랜드로서가 아니라 문화적인 유산으로서 유지시킬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고 한류에 열광하는 우리나라의 차세대에게 한국문화와 예술에 대한 지식 함양을 유도하고자 시작 되었습니다.

지난 2011년 5월,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는 창립 3주년 기념을 맞이하여 아시아소사이어티 글로벌 이사진의 방한과 함께 한식 만찬, 이영희 한복 패션쇼를 통해 세계 속에 한국의 문화 자산을 알리기 위한 자리를 마련 하였으며, 이 론칭 이벤트를 시작으로 2011년 11월,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아시아소사이어티 LA지부와 함께 한류이니셔티브의 본격적인 막을 올렸습니다. 본 행사에서는 임권택 감독님의 초청 강연과 동양인의 할리우드 진출에 관한 패널토론으로 한류에 관한 학술적인 논의가 이루어졌으며, LA 총영사관저에서의 VIP 한식만찬과 패션쇼를 통해 현지의 유명 인사들에게 한국의 맛과 멋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2013년 하반기부터는 한류이니셔티브 네 번째 프로젝트 일환으로 한국 고유의 아름다움을 찾는 “미인도(美人道)”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미인도(美人道)” 프로젝트는 한국의 시대를 대표하는 미인상을 되짚어 보며 한국 여인들의 외적인 미(美)뿐만 아니라 내면의 아름다움, 즉 우리 문화와 역사에 대해 차세대 젊은이들은 물론 전 세계에도 알리고자 하는 취지를 바탕으로 제작되는 다큐멘터리입니다. 또한 다큐멘터리를 통하여 국내에서도 “우리 것”에 대한 관심과 “우리 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높이고, 세계적으로 열풍을 일으킨 한류의 힘 그 한 가운데에는 우리 고유의 정체성이 자리잡고 있음도 강조하고자 합니다. 따라서 미인도(美人道)가 美人圖, 즉 “미인을 그린 그림”이 아닌 美人道, “아름다운 사람이 되는 길”임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더불어 2014년에는 한국의 IT산업, 예술, 문학, 한식, 과학, 기술 등 다양한 영역에 초점을 맞추어 비즈니스, 교육 프로그램, 정책 토론회, 전시회 및 다큐멘터리 등의 프로그램도 진행할 계획 입니다.